• 즐겨찾기 추가
  • 2020.10.22(목) 16:39
“한국교회의 추태를 사죄합니다”

한국복음주의교회연합 성명 발표

미션21 phj2930@nate.com
2020년 09월 01일(화) 15:03
한국복음주의교회연합(이하 복교연·공동대표 강호숙 구교형 김의신 이문식 최갑주)은 지난 8월 25일 “코로나19 사태에서 보인 한국교회의 추태를 부끄러워하며 사죄한다”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복교연은 “코로나19 전염병 대유행은 지구촌 전체의 운명과 직결된 세기적 위기”라며 “이 혼란한 와중에 이를 더욱 가중시키는 부끄러운 일들이 한국교회 안에서 발생한 것에 대해 사죄하며 그들의 극단적이고 몰상식한 주장과 행태들에 대해 확인하며 비판한다”고 밝혔다.
복교연은 성명에서 “전광훈과 그를 추종하는 일부 교계 지도자들의 극우적 인식과 행태는 종교를 빙자하여 정치적 선전선동을 최우선시하는 반성경적 망동이다. 전광훈은 지난 2월 유수한 교단의 이단사이비대책위원회들로부터 우려와 주의를 받은 바 있으며, 소속 교단 백석대신에서도 이미 목사 면직 제명 처리되었다”고 밝혔다.
이어 “전광훈과 그 지지자들은 행정당국의 정당한 방역과 규제 명령을 의도적으로 왜곡하여 코로나 검사를 저지 방해하고 있으며, 대면 예배 강행을 주장하여 공공선을 파괴하는 반사회적, 반생명적 선동을 서슴지 않고 있다. 예수 그리스도의 복음은 공공선을 위해 정당하게 행사되는 권위와 행정조치에 순복하고, 이웃과 사회 공동체의 필요를 앞장서서 돕는 일을 실천하라고 명령한다”고 강조했다.
성명은 또 “우리는 국민 대다수가 인정하는 정당한 공권력 집행을 지지하며, 눈물겹도록 고생하며 애쓰는 방역관계자들의 수고를 아낌없이 치하한다. 우리는 한국교회 전체가 사회 공동체에 대한 공공선의 책무를 다하며, 시민들의 코로나 상흔들을 보듬고 치유하기 위해 자기 부인의 십자가를 앞장서서 지기를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복음주의교회연합은 “인류가 당면한 현재의 도전이 감염병 문제만이 아님에 주목한다. 코로나 사태와 기후 위기는 인간의 문명이 생태계 파괴를 당연시해왔던 인간중심적인 문명의 결과였음을 가르쳐준다. 따라서 인간중심적인 문명을 지구 중심적, 생명중심적 문명으로 바꾸어야 함과 동시에 인간의 안녕이 자연의 안녕과 직결되어 있다고 생각하는 인식의 대전환을 가져와야 한다”고 덧붙이고 4개항에 걸친 ‘우리의 다짐과 선언’을 발표했다.

미션21 phj2930@nate.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