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0.05.22(금) 15:49
“돈으로 산 명성교회 불법세습 철회하라”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성명서 발표

미션21 phj2930@nate.com
2020년 05월 08일(금) 16:36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이하 세반연·공동대표 김동호 백종국 오세택)는 지난 4월 28일 성명을 내고 “돈으로 산 명성교회 불법세습을 철회하라”고 밝혔다. 세반연은 성명에서 “지난 4월 20일(월), 대한예수교장로회 통합(이하 예장통합) 서울동남노회는 노회장 김수원 목사를 포함한 임원 절반의 연명으로 ‘노회결의 사항에 대한 조사결과 별지 보고서’를 노회원에게 배포하였다”며 “명성교회 세습사태가 불거졌던 2017년 12월, 당시 서울동남노회 교회동반성장위원회는 ‘노회 70여개의 미자립교회 목회자를 돕는다’는 명목으로 명성?냠맙?후원금을 요청하였고 이에 명성교회가 2억 원의 기금을 출연하였는데, 이 후원금이 미자립교회가 아닌 노회 임원과 재판국원 등에게 지급되었으며 일부는 사용처조차 불분명하다는 것이 보고서의 주요내용이었다”고 밝혔다.
세반연은 이어 “명성교회에서 출연한 후원금이 서울동남노회 안에서 부당하고 불분명하게 사용되었다는 사실을 통하여, 명성교회 세습의 불법성은 더욱 명백해졌다”고 강조했다.

<성명서 전문>
돈으로 산 명성교회 불법세습, 철회하라!

대한예수장로회 서울동남노회(통합, 노회장 김수원 목사)는 2020년 4월 20일(월), 지난 회기 재정 지출 명세와 관련한 조사보고서를 노회원에게 송부하였다.
2017년 10월 24일, 제73회 서울동남노회 정기노회에서 김하나 목사를 명성교회 위임목사로 청빙하는 안을 가결한 후. 같은 해 12월 1일, 서울동남노회 교회동반성장위원회는 70개 미자립교회 지원을 명목으로 2억 원을 명성교회에 요구하였다. 하지만 이 지원금은 명성교회 불법세습을 찬성하고 가결을 주도했던 노회장 및 노회임원과 노회기소위원, 재판국원, 시찰장에 이르기까지 나누어 가졌음을 확인하였다. 그뿐 아니라 당시 현금으로 인출된 돈은 지출내용조차 파악되지 않고 있다. 이로써 더러운 돈에 눈먼 자들이 명성교회 불법세습을 지?置杉募?합리적 의심이 사실로 드러났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세반연)는 2020년 1월 14일, 서울동남노회 교회동반성장위원회의 재정 사용이 불분명함을 확인하고, 2020년 2월 4일 서울동남노회 노회장(김수원 목사)에게 질의공문을 보내어 서울동남노회 교회동반성장위원회의 재정 투명성을 확인해 달라고 요청했다. 하지만 발송된 질의공문은 노회장에게 전달되기 전, 누군가에 의해 개봉 확인 후 노회장에게 보고 없이 2월 7일 반송처리 되었다. 이후 서울동남노회임원회는 교회동반성장위원회의 재정사용에 대한 부정을 확인하였음에도 공개 지연과 내부적 공유를 우선시하였다. 이것은 서울동남노회가 명성교회와 서울동남노회 간 유착관계를 흐리게 하여 진실을 외면하려는 불순한 의도가 있는 것은 아닌지 의심치 않을 수 없다.
어떤 변명과 회유로도 돈을 받았다는 사실을 정당화할 수 없다.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통합)와 서울동남노회는 명성교회 불법세습을 통해 이익을 취한 자들을 색출하고, 부당함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 그리하여 다시는 돈에 휘둘리지 않는 총회와 노회가 되어야 한다. 이와 함께 비리와 유착관계로 얼룩진 명성교회 불법세습이 얼마나 유치하고, 부정한 것인지를 알아 정의롭게 바로잡는 일이 필요하다. 거룩한 교회가 하나님의 공의를 추구하지 않고 개인 이익을 위한 집단으로 전락한 지금, 명성교회 불법세습은 철회되어야 한다.
교회를 사유화하여 돈과 지위를 물려주는 행위를 인정한다면 교회와 사회의 비난을 피할 수 없다. 더욱이 불의에 동조하여 이익을 취하는 사람에 대하여 책벌하지 않는다면 어떻게 공정한 세상이 되겠는가. 우리는 공정한 교회와 사회를 위해 끝까지 행동할 것이다.

2020년 4월 28일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공동대표 김동호 백종국 오세택
미션21 phj2930@nate.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