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즐겨찾기 추가
  • 2021.04.09(금) 11:48
“회복·포용·도약의 새해…터널 끝 보인다”

문재인 대통령 신년사, 코로나백신 2월부터 전국민 무료접종
“‘코리아 프리미엄시대’ 선도국가 도약의 길 함께”

미션21 phj2930@nate.com
2021년 01월 11일(월) 15:58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올해 우리는 온전히 일상을 회복하고 빠르고 강한 경제회복으로 새로운 시대의 선도국가로 도약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발표한 ‘국민이 만든 희망: 회복, 포용, 도약'이라는 제목의 신년사에서 “우리 경제는 지난해 OECD(경제협력개발기구) 국가 중 최고 성장률로 GDP(국내총생산) 규모 세계 10위권 안으로 진입하는 등 위기 속에서도 한국 경제의 미래가 밝음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국민 모두 어려움 속에서 최선을 다해 위기에 강한 대한민국의 저력을 보여줬다”며 “올해는 코리아 디스카운트 시대가 끝나고 코리아 프리미엄 시대로 나아가는 선도국가 도약의 길을 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해 “정부는 글로벌 제약사로부터 5천600만명 분의 코로나19 백신을 확보했으며, 1월 중 백신 접종 계획을 마련한 뒤 2월부터 전 국민에 대한 한 무료 접종을 순차적으로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제는 드디어 어두운 터널의 끝이 보인다”고 말한 뒤 “올해 온전히 일상을 회복하고, 빠르고 강한 경제 회복으로 새로운 시대의 선도국가로 도약할 것”이라며 “코로나로 더 깊어진 격차를 줄이는 포용적인 회복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올 상반기 코로나 이전 수준의 경제 회복을 전망한 뒤 “확장적 예산을 신속하게 집행하고, 110조원 규모의 공공과 민간 투자 프로젝트를 속도감 있게 추진할 것”이라며 “30조5천억원의 일자리 예산을 1분기에 집중 투입하고, 취약계층을 위해 일자리 104만개를 만들 예정"이라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주거 문제의 어려움으로 낙심이 큰 국민들께 매우 송구한 마음”이라고 밝히고 “주거 안정을 위해 필요한 대책 마련을 주저하지 않을 것이며, 특별히 공급 확대에 역점을 두고 빠르게 효과를 볼 수 있는 다양한 주택공급 방안을 신속히 마련하겠다”고 덧붙였다.
선도국가 도약을 위한 복안으로는 지역균형 뉴딜에 중점을 둔 한국판 뉴딜, 소프트파워 등을 제시했다.
한반도 평화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출범에 발맞춰 한미동맹을 강화하는 한편 멈춰있는 북미대화와 남북대화에서 대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마지막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대통령은 또 “남북 국민들의 생존과 안전을 위해 협력할 수 있는 방안을 찾아야 한다”며 “동북아 방역·보건 협력체, 한·아세안 포괄적 보건의료 협력을 비롯한 역내 대화에 남북이 함께 할 수 있길 바란다”고 제안했다.
미션21 phj2930@nate.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